22年3月6日 主日の罪の告白祈祷文(한글, Eng)

최종 수정일: 3월 5일

ああ、変わらない神様、

神様の聖霊様が与えてくださる確信で私が学ぶので、

行動すればするほど私はより悪くなり、

知れば知るほど私はもっと分からなくなり、

聖なれば聖なるほど私は罪が多くなり、

愛すれば愛するほど私は愛するものが多くなります。

ああ、私はどれだけ可哀想な人なのでしょう!

「ああ、主よ、私は心が荒くて主の前に立つことができません。


私の良心は罪を悟ったり悔やんだりしませんので悔い改めることもありません。

私の意志は決心して決断する能力がありません。

私の胸には感情がなく、

全部漏れ出る穴ばかりです。

私の記憶は長続きしなくて学んだ教えを簡単に忘れ、

神の真理が簡単に抜けていきます。

私に傷んだ心をくださり、

恵みの涙を流して主の家に帰らせてください。

 

오, 변함없으신 하나님,

주님의 성령께서 주시는 확신으로 내가 배우니,

행할수록 나는 더 나빠지고,

알수록 나는 더 모르게 되며,

거룩할수록 나는 죄가 많아지고,

사랑할수록 나는 사랑할 것이 많아집니다.

아, 나는 얼마나 불쌍한 사람인지요!

오 주님, 나는 마음이 거칠어 주님 앞에 설 수 없습니다.


나의 양심은 죄를 깨닫거나 뉘우치지 않으니 회개할 것도 없습니다.

나의 의지는 결심하고 결단하는 능력이 없습니다.

나의 가슴은 감정이 없으며,

온통 새어 나가는 구멍들뿐입니다.

나의 기억은 오래가지 못해 배운 가르침을 쉽게 잊고,

주님의 진리가 쉽게 빠져나갑니다.

내게 상한 마음을 주셔서,

은혜의 눈물을 흘리며 주님 집으로 돌아가게 하소서.

 

PARADOXES

O CHANGELESS GOD,

Under the conviction of thy Spirit I learn that the more I do, the worse I am, the more I know, the less I know, the more holiness I have, the more sinful I am, the more I love, the more there is to love. O wretched man that I am! O Lord, I have a wild heart, and cannot stand before thee; I am like a bird before a man. How little I love thy truth and ways! I neglect prayer, by thinking I have prayed enough and earnestly, by knowing thou hast saved my soul. Of all hypocrites, grant that I may not be an evangelical hypocrite, who sins more safely because grace abounds, who tells his lusts that Christ’s blood cleanseth them, who reasons that God cannot cast him into hell, for he is saved, who loves evangelical preaching, churches, Christians, but lives unholily. My mind is a bucket without a bottom, with no spiritual understanding, no desire for the Lord’s Day, ever learning but never reaching the truth, always at the gospel-well but never holding water. My conscience is without conviction or contrition, with nothing to repent of. My will is without power of decision or resolution. My heart is without affection, and full of leaks. My memory has no retention, so I forget easily the lessons learned, and thy truths seep away. Give me a broken heart that yet carries home the water of grace.






조회수 8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이 죄인을 불쌍히 여기소서. 나는 본성으로나 행함으로나 죄인이며, 주님의 말씀이 나를 죄인으로 선포하고, 나 스스로도 내가 죄인임을 깨닫습니다. 이처럼 내가 죄인이지만 주께서는 나를 절망에 버려두지 아니하셨으니, 실로 주님의 은혜는 틀림이 없습니다. 주님의 구속하심이 넘치도록 풍성하심을 나는 온전히 확신합니다. 그토록 많은 죄와 악한 죄를 범했음에도 주께서

하늘에 계신 아버지, 죄에서 나를 남김없이 구해 내소서. 내가 주님의 의로 이미 의롭게 되었음을 알지만, 그럼에도 주님 닮기를 몹시도 바라고 갈망합니다. 내가 주님의 자녀이니, 마땅히 주님의 모습을 닮아야 합니다. 내가 죄에 대하여 죽었음을 알게 하시고, 죄가 나를 유혹할 때 죄의 음성에 귀 막게 하시며, 죄의 지배는 물론 죄의 침입에서도 나를 구하소서.

오, 주님, 내가 흙으로 가득한 껍데기에 불과했으나 보이지 않는 영혼이 내 안에 들어옴으로 생명을 부여받았고, 보이지 않는 은혜의 능력으로 새롭게 되었습니다. 그럼에도 내가 값으로 칠 수 없는 존귀한 대상은 결코 아니니, 만세 전부터 주께 택함을 받고, 그리스도께 드려진 바 되어 중생했으나, 나는 아무것도 가진 것이 없고, 애초에 아무것도 아닙니다. 그러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