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年3月27日 主日の罪の告白祈祷文(한글, Eng)

최종 수정일: 3월 26일

주 예수님,

나로 하여금 더 깊이 회개하게 하시며,

죄를 두려워하게 하시고,

죄가 다가오는 것을 무서워하게 하소서.

나를 도우셔서 순결하게 죄를 피해 달아나게 하시며,

경계하여 나의 마음은 오직 주님의 것이라 다짐하게 하소서.

나로 하여금 더 깊이 신뢰하게 하셔서,

나를 잃어버리고,

주님 안에서 나를 찾게 하소서.


 

主イエス様、

私を深く悔い改めさせ、

罪を恐れさせ、

罪が近づいて来るのを怖がらせてください。

私を助けて純潔に罪を避けて逃げるようにし、

警戒して私の心はただ主のものと誓わせてください。

私をもっと深く信頼させ、

私を見失って、

主の中から私を見つけさせてください。

 

THE DEEPS

LORD JESUS, Give me a deeper repentance, a horror of sin, a dread of its approach; Help me chastely to flee it, and jealously to resolve that my heart shall be thine alone. Give me a deeper trust, that I may lose myself to find myself in thee, the ground of my rest, the spring of my being. Give me a deeper knowledge of thyself as Saviour, Master, Lord, and King. Give me deeper power in private prayer, more sweetness in thy Word, more steadfast grip on its truth. Give me deeper holiness in speech, thought, action, and let me not seek moral virtue apart from thee. Plough deep in me, great Lord, heavenly Husbandman, that my being may be a tilled field, the roots of grace spreading far and wide, until thou alone art seen in me, thy beauty golden like summer harvest, thy fruitfulness as autumn plenty. I have no Master but thee, no law but thy will, no delight but thyself, no wealth but that thou givest, no good but that thou blessest, no peace but that thou best owest. I am nothing but that thou makest me, I have nothing but that I receive from thee, I can be nothing but that grace adorns me. Quarry me deep, dear Lord, and then fill me to overflowing with living water.



조회수 14회댓글 1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이 죄인을 불쌍히 여기소서. 나는 본성으로나 행함으로나 죄인이며, 주님의 말씀이 나를 죄인으로 선포하고, 나 스스로도 내가 죄인임을 깨닫습니다. 이처럼 내가 죄인이지만 주께서는 나를 절망에 버려두지 아니하셨으니, 실로 주님의 은혜는 틀림이 없습니다. 주님의 구속하심이 넘치도록 풍성하심을 나는 온전히 확신합니다. 그토록 많은 죄와 악한 죄를 범했음에도 주께서

하늘에 계신 아버지, 죄에서 나를 남김없이 구해 내소서. 내가 주님의 의로 이미 의롭게 되었음을 알지만, 그럼에도 주님 닮기를 몹시도 바라고 갈망합니다. 내가 주님의 자녀이니, 마땅히 주님의 모습을 닮아야 합니다. 내가 죄에 대하여 죽었음을 알게 하시고, 죄가 나를 유혹할 때 죄의 음성에 귀 막게 하시며, 죄의 지배는 물론 죄의 침입에서도 나를 구하소서.

오, 주님, 내가 흙으로 가득한 껍데기에 불과했으나 보이지 않는 영혼이 내 안에 들어옴으로 생명을 부여받았고, 보이지 않는 은혜의 능력으로 새롭게 되었습니다. 그럼에도 내가 값으로 칠 수 없는 존귀한 대상은 결코 아니니, 만세 전부터 주께 택함을 받고, 그리스도께 드려진 바 되어 중생했으나, 나는 아무것도 가진 것이 없고, 애초에 아무것도 아닙니다. 그러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