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年4月3日 主日の罪の告白祈祷文(한글, Eng)

오, 은혜의 하나님,

주께서는 나의 죄를 나의 대리자에게 돌리시고,

그분의 의를 내 영혼에게 돌리셨으며,

내게 신부의 예복을 입혀 주시고,

거룩함의 보석으로 나를 꾸며 주셨습니다.

그럼에도 나는 신자의 길에서 여전히 누더기를 걸치고 있으며,

나의 가장 귀한 기도조차 죄로 얼룩져 있을 뿐이고,

나의 참회의 눈물은 불순한 것이 많으며,

나의 잘못을 고백함으로 오히려 죄가 더해지고,

내가 성령을 받는 일마저 이기심으로 물들어 있습니다.

나는 나의 회개를 회개해야 합니다.

나는 나의 눈물을 정화해야 합니다.

나는 나의 죄를 덮어 가릴 옷이 없고,

나의 의를 짜내는 베틀도 없습니다.

그러나 나는 언제나 더러운 옷을 입고 있으나,

언제나 은혜로 인하여 갈아입을 옷을 받으니,

언제나 주께서 부정한 자들을 의롭다 하시기 때문입니다.

나는 언제나 먼 나라로 떠나서 언제나 탕자가 되어 돌아와,

언제나 말하기를, 아버지, 나를 용서하소서 하면,

아버지께서는 언제나 가장 좋은 옷을 꺼내 오십니다.

나로 하여금 아침마다 그 옷을 입게 하시고,

저녁마다 그 옷을 입은 채 돌아오게 하시며,

그 옷을 입고 일터로 나가게 하시고,

그 옷을 입고 혼인하게 하시며,

죽을 때 그 옷이 내 수의가 되게 하시고,

그 옷을 입고 크고 흰 보좌 앞에 서게 하시며,

그 옷을 입고 해처럼 빛나 천국으로 들어가게 하소서.

나로 하여금 죄의 넘치는 악독과

구원의 넘치는 의와

그리스도의 넘치는 영광과

거룩의 넘치는 아름다움과

은혜의 넘치는 놀라움을 결코 잊지 않게 하소서.


 

CONTINUAL REPENTANCE

O GOD OF GRACE, Thou hast imputed my sin to my substitute, and hast imputed his righteousness to my soul, clothing me with a bridegroom’s robe, decking me with jewels of holiness. But in my Christian walk I am still in rags; my best prayers are stained with sin; my penitential tears are so much impurity; my confessions of wrong are so many aggravations of sin; my receiving the Spirit is tinctured with selfishness. I need to repent of my repentance; I need my tears to be washed; I have no robe to bring to cover my sins, no loom to weave my own righteousness; I am always standing clothed in filthy garments, and by grace am always receiving change of raiment, for thou dost always justify the ungodly; I am always going into the far country, and always returning home as a prodigal, always saying, Father, forgive me, and thou art always bringing forth the best robe. Every morning let me wear it, every evening return in it, go out to the day’s work in it, be married in it, be wound in death in it, stand before the great white throne in it, enter heaven in it shining as the sun. Grant me never to lose sight of the exceeding sinfulness of sin, the exceeding righteousness of salvation, the exceeding glory of Christ, the exceeding beauty of holiness, the exceeding wonder of grace.




조회수 17회댓글 1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이 죄인을 불쌍히 여기소서. 나는 본성으로나 행함으로나 죄인이며, 주님의 말씀이 나를 죄인으로 선포하고, 나 스스로도 내가 죄인임을 깨닫습니다. 이처럼 내가 죄인이지만 주께서는 나를 절망에 버려두지 아니하셨으니, 실로 주님의 은혜는 틀림이 없습니다. 주님의 구속하심이 넘치도록 풍성하심을 나는 온전히 확신합니다. 그토록 많은 죄와 악한 죄를 범했음에도 주께서

하늘에 계신 아버지, 죄에서 나를 남김없이 구해 내소서. 내가 주님의 의로 이미 의롭게 되었음을 알지만, 그럼에도 주님 닮기를 몹시도 바라고 갈망합니다. 내가 주님의 자녀이니, 마땅히 주님의 모습을 닮아야 합니다. 내가 죄에 대하여 죽었음을 알게 하시고, 죄가 나를 유혹할 때 죄의 음성에 귀 막게 하시며, 죄의 지배는 물론 죄의 침입에서도 나를 구하소서.

오, 주님, 내가 흙으로 가득한 껍데기에 불과했으나 보이지 않는 영혼이 내 안에 들어옴으로 생명을 부여받았고, 보이지 않는 은혜의 능력으로 새롭게 되었습니다. 그럼에도 내가 값으로 칠 수 없는 존귀한 대상은 결코 아니니, 만세 전부터 주께 택함을 받고, 그리스도께 드려진 바 되어 중생했으나, 나는 아무것도 가진 것이 없고, 애초에 아무것도 아닙니다. 그러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