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7월 3일 공적 회개 기도문

거룩하신 주님,

세상에 회개는 적기만 한데,

회개해야 할 죄는 얼마나 많은지요!

내가 분노의 죄로 인하여 괴로워하고,

악한 분노의 수치와 끔찍함으로 인하여 괴로워합니다.

내가 더 이상 분노하지 않기로 작정하고,

이를 위하여 힘을 달라고 주께 나아갑니다.


사람들은 빈번히 화를 내고 그 화에 굴복하며

여러 가지 변명과 구실을 대며 말하기를,

화가 나도 모르게 났다 하고,

자신은 애초에 화내기를 즐기지 않는다 하며,

화를 낸 후에라도 후회한다 하고,

경건한 사람들도 화를 낸다고 합니다.

사람들은 이처럼 분노를 분출하고서

그 분노를 완전히 잊음으로 평화를 구하거나,

그들의 상처를 스스로 아물게 함으로써

그리스도의 피가 주는 평화 없이 치유를 희망합니다.

주 하나님, 일이 내 뜻에 어긋날 때, 내가

나의 뜻에만 맞추려 하고 그리스도의 뜻에 맞추려 하지 않을 때,

내게서 급하게 분노가 일어남을 압니다.


모든 악한 일과 그릇됨에는 두 가지 어긋남이 있으니,

나와 어긋나는 것이 하나요,

그리스도와 어긋나는 것이 또 하나입니다.

모든 선한 일에는 내 뜻에 맞는 것이 있으며,

주님의 뜻에 맞는 것이 또 얼마간 있습니다.


나의 죄가 이러하니, 곧 내 뜻에 맞거나 맞지 아니한 일이 있으면

그리스도를 먼저 생각지 않고 좋아하거나 싫어한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내가 엘리와 같으니,

엘리는 죄를 꾸짖지 않아 심판을 받게 되었습니다.

나는 겸손히 나의 죄를 고백하고,

그리스도의 피 앞으로 뛰어나가 용서와 평화를 구해야 마땅합니다.

그러므로 내게 회개를 허락하셔서,

참으로 상한 마음을 주시며,

끝없는 뉘우침을 주소서.

내게 비록 죄가 있으나,

주님은 이러한 회개와 상한 마음과 뉘우침을 멸시하지 아니하시는 분이십니다.


조회수 7회댓글 1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이 죄인을 불쌍히 여기소서. 나 스스로도 내가 죄인임을 깨닫습니다. 이처럼 내가 죄인이지만 주께서는 나를 절망에 버려두지 아니하셨으니, 실로 주님의 은혜는 틀림이 없습니다. 주님의 구속하심이 넘치도록 풍성하심을 나는 온전히 확신합니다. 나는 본성으로나 행함으로나 죄인이며, 주님의 말씀이 나를 죄인으로 선포하고, 그토록 많은 죄와 악한 죄를 범했음에도 주께서

하늘에 계신 아버지, 죄에서 나를 남김없이 구해 내소서. 내가 주님의 의로 이미 의롭게 되었음을 알지만, 그럼에도 주님 닮기를 몹시도 바라고 갈망합니다. 내가 주님의 자녀이니, 마땅히 주님의 모습을 닮아야 합니다. 내가 죄에 대하여 죽었음을 알게 하시고, 죄가 나를 유혹할 때 죄의 음성에 귀 막게 하시며, 죄의 지배는 물론 죄의 침입에서도 나를 구하소서.

오, 주님, 내가 흙으로 가득한 껍데기에 불과했으나 보이지 않는 영혼이 내 안에 들어옴으로 생명을 부여받았고, 보이지 않는 은혜의 능력으로 새롭게 되었습니다. 그럼에도 내가 값으로 칠 수 없는 존귀한 대상은 결코 아니니, 만세 전부터 주께 택함을 받고, 그리스도께 드려진 바 되어 중생했으나, 나는 아무것도 가진 것이 없고, 애초에 아무것도 아닙니다. 그러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