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7월 31일 공적 회개 기도문

최종 수정일: 10월 10일

이 죄인을 불쌍히 여기소서.

나는 본성으로나 행함으로나 죄인이며,

주님의 말씀이 나를 죄인으로 선포하고,

나 스스로도 내가 죄인임을 깨닫습니다.

이처럼 내가 죄인이지만 주께서는 나를 절망에 버려두지 아니하셨으니,

실로 주님의 은혜는 틀림이 없습니다.

주님의 구속하심이 넘치도록 풍성하심을 나는 온전히 확신합니다.


그토록 많은 죄와 악한 죄를 범했음에도

주께서는 내게 주님의 선하심의 징표를 주셨습니다.

주께서는 금 규를 내미시며 말씀하시기를,

“이것을 만지면 살리라” 하셨습니다.

내가 주님의 부요하심을 알고 주님의 약속을 믿으며,

다른 이들의 앞선 체험을 살펴보며 용기를 얻고자 합니다.


많은 이들이 폭풍우를 피해 찾아가는 그 귀한 피난처에

나도 들어가서, 죄에 언제나 값없이 열려 있는 그 샘에서

모든 더러움을 씻어 내려 합니다.


죄는 주님의 마음이 미워하시는 가증한 것이니,

주님과 나를 갈라놓는 것은 오직 죄뿐입니다.

주께서는 주님 본성의 완전하심과 모순되게 행하실 수 없으니,

나를 주님처럼 거룩하게 하시기 전까지는

나를 주님으로 인하여 복되게 하실 수 없습니다.


오, 거룩하신 하나님,

나로 주께서 기뻐하시는 피조물 되게 하시고,

나로 주님을 기뻐하는 자 되게 하소서.

내가 속사람을 따라 주님의 법에 동의하고 즐거워하게 하시며,

주님의 계명에 의문을 품지 아니하고 다만 그 계명을 옳은 것으로 여기게 하소서.


주님의 엄격하신 요구를 한탄하지 아니하고

다만 그 요구에 순종하지 못하는 나를 슬퍼하게 하시며,

내 안에 계신 주님의 성령으로 인하여

나의 행함이 참된 신앙에서 나오게 하시고,

나의 마음이 마땅히 행할 의무와 일치되게 하소서.

조회수 10회댓글 1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하늘에 계신 아버지, 죄에서 나를 남김없이 구해 내소서. 내가 주님의 의로 이미 의롭게 되었음을 알지만, 그럼에도 주님 닮기를 몹시도 바라고 갈망합니다. 내가 주님의 자녀이니, 마땅히 주님의 모습을 닮아야 합니다. 내가 죄에 대하여 죽었음을 알게 하시고, 죄가 나를 유혹할 때 죄의 음성에 귀 막게 하시며, 죄의 지배는 물론 죄의 침입에서도 나를 구하소서.

오, 주님, 내가 흙으로 가득한 껍데기에 불과했으나 보이지 않는 영혼이 내 안에 들어옴으로 생명을 부여받았고, 보이지 않는 은혜의 능력으로 새롭게 되었습니다. 그럼에도 내가 값으로 칠 수 없는 존귀한 대상은 결코 아니니, 만세 전부터 주께 택함을 받고, 그리스도께 드려진 바 되어 중생했으나, 나는 아무것도 가진 것이 없고, 애초에 아무것도 아닙니다. 그러므

오, 은혜의 하나님, 주님께 홀로 드리는 기도가 급하고 짧았습니다. 오, 나의 양심을 살리셔서 이 어리석음을 깨닫게 하시고, 이 배은망덕을 슬퍼하게 하소서. 하루를 시작하며 지은 죄가 다른 죄들로 이어지니, 마음을 다하여 주님을 기다리지 아니한 자에게서주님의 임재를 거두심이 마땅합니다. 언제나 나로 하여금 주께서 받으셔야 할 예배와 내 영혼이 드려야 할 예